용인시, '20만원 재난기본소득' 9일 오후 3시부터 신청
용인시, '20만원 재난기본소득' 9일 오후 3시부터 신청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0.04.0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10만원·시 10만원…태안의 아기 신청일 전 태어나면 가능
백군기 용인시장이 8일 페이스북 라이브 브리핑을 통해 재난기본소득과 돌봄지원금 지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백군기 용인시장이 8일 페이스북 라이브 브리핑을 통해 재난기본소득과 돌봄지원금 지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경기 용인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모든 시민에게 1인당 2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을 오는 9일 오후 3시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신청대상은 3월23일 24시 이전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용인시에 주민등록 된 시민은 물론, 태안에 있다가 신청일 전 태어난 아기까지 포함된다.

이번 재난기본소득은 용인시와 경기도가 각각 10만원씩 지급하는데, 온라인 신청을 먼저 받고 추가로 오프라인 신청도 접수한다.

용인와이페이나 국민·농협·BC 등 13개 카드 보유자를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신청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홈페이지에서 이달 말까지 접수한다.

신청은 본인이 직접 하는 것이 원칙이나 미성년자의 경우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대리할 수 있다.

카드 미보유자를 대상으로 한 오프라인 신청은 오는 20일부터 7월 말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관내 농협은행에서 접수하며 현장에서 선불카드를 지급한다. 오프라인 신청은 성인이라도 가족세대원이 대리할 수 있다.

시는 오프라인 신청이 몰리지 않도록, 4인 가구는 20~26일, 3인 가구는 27일~5월3일, 2인 가구는 5월4일~10일 등으로 순차적으로 접수할 계획이다.

재난기본소득은 온·오프라인 신청자 모두 문자로 ‘사용승인’ 통보를 받은 뒤부터 사용할 수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도입된 만큼 사용승인 후 3개월 내(선불카드 8월말까지) 사용해야 한다. 기한 내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자동으로 환수된다.

사용처는 용인시내 월매출 10억원 이하(재래시장은 예외) 소상공인 매장으로 제한되며, 백화점이나 대형 유통업체 매장에선 사용할 수 없다.

백군기 시장은 “코로나19 위기로 급격히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이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가 전국 최초로 관내 초·중·고교 학령기 시민 전원에게 10만원씩 지급하는 돌봄지원금 신청 접수는 9일부터 용인시 홈페이지와 지원금 신청 홈페이지 등에서, 20일 이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각각 시작된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