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 총리,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도쿄 등 7개 지역
아베 일본 총리,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도쿄 등 7개 지역
  • 이종범 기자
  • 승인 2020.04.07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인 코로나19 급속한 증가 확인"
1200조 규모 역대 최대 경제대책 발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6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긴급사태를 선언할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6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긴급사태를 선언할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속 확산과 관련해 도쿄도(東京都) 등 7개 도부현(都府縣·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 대책 본부 회의에서 “전국적으로 급속한 코로나19의 만연에 의해 국민 생활 및 국민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판단했다”며 “특별조치법에 의한 긴급사태를 선언한다”고 NHK 등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서 아베 총리는 “감염 경로를 특정할 수 없는 사례가 다수 있다”며 “급속한 증가가 확인됐고 의료 제공 체재도 부족해 지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대형 연휴가 끝나는 내달 6일까지 1개월 간 한정해 외출 자제를 부탁드린다”면서 “국가적인 위기에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감염 확산 방지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은 도쿄도,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등 수도권을 포함해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도부현(都府縣·광역자치단체)이다.

발령 기간은 이날부터 다음 달 6일까지로 약 한 달간이며 2013년 4월 발효된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이후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또 “일본 경제가 전후 최대 위기를 직면했다”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 대책을 마련했다.

경제대책의 사업 규모는 108조엔(한화 약 1200조원)으로 일본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20%에 해당한다.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프린세스호까지 포함해 4804명, 사망자는 108명에 이른다.

baramss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