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극복 ‘지역활력프로젝트’ 추진
대구, 코로나19 극복 ‘지역활력프로젝트’ 추진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0.04.0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지원…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2년간 국·시비 161억 투입

대구시는 글로벌 경기침체 및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 제조업 위기극복을 위해 산업부에서 지원하는 ‘지역활력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지역활력프로젝트’는 국가균형발전 국정중점과제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으로, 주력산업의 당면한 위기를 해결하고 산업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됐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에 직접 영향을 받고 있는 대구지역 중소기업 지원과 지역경제 침체극복을 위해 대구지역 2개 분야(자동차 부품, 화장품·식품 분야)를 추가 지정해 2년간 프로젝트별 국비 120억을 지원하고, 시는 시비 41억을 매칭해 추경예산에 반영한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 제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자동차 부품 및 화장품·식품 분야의 제품상용화, 시제품 제작, 해외시장개척 등을 중점 지원해 기업이 단기간에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제조중심의 자동차 부품 산업구조를 미래형자동차 분야로 전환하고 소비자 신뢰 확보 및 마케팅을 위한 화장품 효능평가 시설을 구축하는 등 중·장기적 경쟁력 강화를 지원한다.

백동현 시 혁신성장국장은 “자동차 부품산업과 화장품·식품 등 도시형 산업은 시의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고부가가치 산업이자 수출 유망산업이지만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이 지역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기침체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구/김진욱 기자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