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축협, 생축거래센터 운영…한우농가 시름 덜어
영천축협, 생축거래센터 운영…한우농가 시름 덜어
  • 장병욱 기자
  • 승인 2020.04.0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9일부터 한우 180두 거래 성사…가축시장 피해 최소화
(사진=영천시)
(사진=영천시)

경북 영천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휴장된 가축시장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임시개설된 영천축협 생축거래센터에서 출품우 186두 중 180두가 거래에 성사됐다고 7일 밝혔다.

영천 생축거래센터에서는 지난달 9일부터 개설해 지금까지 총 4회에 걸쳐 매수인 51명이 참여한 가운데 80농가 한우송아지 180두(판매가격 7억1789만원)가 판매됐다.

김진수 영천축협 조합장은 “영천전자경매 가축시장 휴장기간 중 가축거래를 희망하는 농가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생축거래센터를 운영했다”고 전했다.

최기문 시장은 “코로나19 발생으로 가축시장이 휴장됨에 따라 생축 출하가 지연돼 일시적으로 자금이 필요한 농가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생축거래센터 운영으로 농가 시름을 더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전 행정력을 동원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로 피해 받은 축산농가에 긴급 사료구매자금 60억원 융자지원 및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사업자등록된 축산농가) 융자지원을 통해 축산농가 경영안정화를 추진하고 있다.

bwjang283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