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코로나19 피해 운수업체 지원… ‘동고동락’ 실현
논산시, 코로나19 피해 운수업체 지원… ‘동고동락’ 실현
  • 지재국 기자
  • 승인 2020.04.0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논산시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운수업체의 이용객 감소로 경영난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내버스, 법인택시 등 운수업체에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급완료 했다고 7일 밝혔다.

총 예산은 8억9529만원으로, 지난 1일에 급격한 승객감소로 월급제 운수종사자의 임금 삭감 등이 우려되는 시내버스 업체에 4억4929만원을 집행했다.

이어 법인택시 종사자 235명 2억3500만원, 개인택시 종사자 211명 2억1100만원 등 총 446명에 대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집행을 완료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례없는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실직자, 운수업체 종사자들의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신청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신속하고 원활한 지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질적인 피해계층에게 포괄적, 즉각적인 현금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 그리고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충남도와 15개 시·군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운수업, 실업자 등을 지원함으로써 민생안정을 도모하고,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긴급생활안정자금 지급을 결정했으며, 도와 시·군이 50%씩 분담하여 100만원을 지급한다.

시는 버스업체와 법인택시, 개인택시에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신속하게 지급 완료하고, 현재 코로나19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신청접수중이다.

긴급생활안정자금 관련 자세한 사항은 사회적경제과 사회적경제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jgji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