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실업방지·고용유지 '한 번에'
광진구, 실업방지·고용유지 '한 번에'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0.04.0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진형 소상공인 고용유지 지원사업' 추진
5인 미만 코로나19 피해 사업주 대상 진행
김선갑 광진구청장이 '광진형 소상공인 고용유지 지원사업' 신청이 가능한 구청 내 광진가족쉼터에 방문했다. (사진=광진구)
김선갑 광진구청장이 '광진형 소상공인 고용유지 지원사업' 신청이 가능한 구청 내 광진가족쉼터에 방문했다. (사진=광진구)

서울 광진구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사업체에게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는 ‘광진형 소상공인 고용유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7일 구에 따르면 ‘광진형 소상공인 고용유지 지원사업’은 무급휴직자에게 월 50만원을 지원하는 서울시 사업과는 별도로, 근로자가 아닌 영업 손실을 입은 소상공인 사업주에게 고용유지지원금을 매달 50만원 씩 2개월간 총 100만원을 지급한다.

사업주는 구에서 지원되는 고용유지지원금에 일정금액을 더해 근로자에게 지급하고, 지원금 수급 후 14일 이내 고용보험 사업장 취득자 명부를 제출하여 고용 유지가 확인된 후에만 2개월 차 지원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근로자는 실업을 방지하여 생계유지를 돕고, 사업주는 숙련된 이탈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원대상은 2020년 1월 1일 이전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고용유지 사업장 중 코로나19 피해로 매출액 50% 이상 감소한 5인 미만의 개인사업자이다.

신청은 오는 10일부터 30일까지 방문신청, 온라인(이메일), 우편, 팩스 등으로 가능하다. 방문신청은 구청 내에 위치한 광진형 소상공인 지원센터 및 광진가족쉼터에서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고 등기우편은 30일까지의 우체국 소인 날짜를 기준으로 구청 일자리정책과에서 받는다.

이메일을 이용하면 주말과 공휴일에도 접수할 수 있다. 소상공인 요청 시 사업장에 직접 방문접수를 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지원을 원하는 사업주는 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 고용보험 사업장 취득자 명부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되고, 코로나 피해에 대한 증빙자료는 2020년 이전 사업개시 사업장의 경우, 2019년과 2020년 1분기 부가가치세과세표준증명서 또는 매출증빙자료로 하고 2020년 이후 사업개시 사업장은 매출전표와 세금계산서, 통장 거래내역서 등 매출증빙자료를 통해 1월 대비 월 평균 매출액을 비교해 증명한다.

자세한 사항은 구 일자리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

김선갑 구청장은 “ ‘광진형 소상공인 고용유지 지원사업’은 휴직자가 아닌 사업주에게 지원금을 지급함으로써 근로자에게는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고 사업주에게는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됐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돼 다함께 극복할 수 있는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