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9] '가족이란 이름으로'… 후보 배우자·자녀들도 '총력전'
[총선 D-9] '가족이란 이름으로'… 후보 배우자·자녀들도 '총력전'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4.0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권 전초전 종로서 이낙연·황교안 후보 배우자들도 유세 지원 나서
청포라인 오세훈·지상욱 후보 가족도 지원… 심규명 후보 가족 총출동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의 부인 김숙희 씨가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인근에서 이낙연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의 부인 김숙희 씨가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인근에서 이낙연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아흐레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자의 가족들도 정을 무기로 후보자 유세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서울 종로에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후보의 배우자 김숙희 씨가 6일 지역 내 위치한 교남동과 서대문구 영천시장 인근에서 유세에 나섰다. 김씨는 '이낙연 배우자'라는 문구를 새긴 파란색 옷을 입고 지지를 호소했다.

같은 지역에서 이 후보와 맞붙은 미래통합당 소속 황교안 후보의 배우자 최지영 씨도 연일 유세에 열을 올리고 있다. 평창동 민심잡기에 나선 최씨는 이틀 전에는 선거운동 중 황 후보와 우연히 만나 공동 유세에 나서기도 했다.

서울 종로 주민인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의 부인 최지영 씨(왼쪽)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부인 김미경 씨가 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에서 팔을 부딪치며 파이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종로 주민인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의 부인 최지영 씨(왼쪽)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부인 김미경 씨가 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에서 팔을 부딪치며 파이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청포라인(청와대 포위전선) 확장에 나선 같은 당 지상욱 서울 중구·성동을 후보는 배우자인 심은하 씨와 집중 유세에 나섰다. 심씨는 90년대 배우로 유명하다.

전날에는 오세훈 서울 광진을 후보가 부인 송현옥 씨, 딸 주원 씨와 함께 뚝섬유원지역과 자양사거리 등에서 한강전선을 다졌다. 앞서 같은 지역에서 오 후보와 격전 중인 고민정 민주당 후보는 같은 날 남편 조기영 씨와 함께 유세하기도 했다.

강원 강릉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권성동 후보의 부인 김진희 씨도 매일 선거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배우자의 부상투혼도 눈의 띈다. 구상찬 서울 강서갑 통합당 후보의 배우자 김지희 씨는 최근 유세 중 발을 헛디뎌 치아 2개가 부러졌지만, 곧바로 유세를 재개했다.

(사진 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을 이수진 후보 남편 강동근씨, 미래통합당 서울 동작을 나경원 후보의 딸 김윤나씨, 무소속 강원 강릉 권성동 후보의 아내 김진희씨, 더불어민주당 강남갑 김성곤 후보의 딸 영진씨, 미래통합당 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에 출마한 유상범 후보의 친동생 배우 유오성씨,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을 고민정 후보의 남편 조기영씨. (사진=연합뉴스)
(사진 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을 이수진 후보 남편 강동근씨, 미래통합당 서울 동작을 나경원 후보의 딸 김윤나씨, 무소속 강원 강릉 권성동 후보의 아내 김진희씨, 더불어민주당 강남갑 김성곤 후보의 딸 영진씨, 미래통합당 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에 출마한 유상범 후보의 친동생 배우 유오성씨,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을 고민정 후보의 남편 조기영씨. (사진=연합뉴스)

후보자 자녀들의 유세 지원도 관심을 끌고 있다.

남편 김재호 씨와 딸 김유나 씨와 함께 유세차에 올랐던 통합당 소속 나경원 서울 동작을 후보는 딸과 함께 연일 지역구를 누비고 있다. 서울 강남갑 김성곤 민주당 후보는 딸 영진 씨와 출정식에 나서기도 했다.

울산 남구갑에선 심규명 후보의 배우자와 자녀들이 나섰다. 심 후보의 배우자는 '심규명 반쪽'이라고 쓴 옷을, 자녀들은 '심규명 예쁜딸', '심규명 큰아들', '심규명 막내아들'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함께 유세차에 올랐다.

이외에도 대구 수성갑에서 출사표를 던진 민주당 김부겸 후보의 딸 윤세인(본명 김지수) 씨, 같은 당 최재성 서울 송파을 후보의 아들 최낙타(본명 최정호) 씨, 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 유상범 통합당 후보의 동생 배우 유오성 씨 등 가수·배우들도 후보 지원에 나섰다.

총선에서만 세 번째로 맞붙은 더불어민주당 심규명 변호사와 미래통합당 이채익 의원이 5일 치열한 주말 유세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총선에서만 세 번째로 맞붙은 더불어민주당 심규명 변호사와 미래통합당 이채익 의원이 5일 치열한 주말 유세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아일보] 석대성 기자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