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지역 농민 살리는 '드라이브 스루 마켓' 추가 실시
용인시, 지역 농민 살리는 '드라이브 스루 마켓' 추가 실시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0.04.0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시청‧옛 경찰대서…채소‧한돈 600꾸러미·쌀 200포 판매
백군기 용인시장이 드라이브 스루 마켓에 참여해 시민에게 직접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백군기 용인시장이 드라이브 스루 마켓에 참여해 시민에게 직접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경기 용인시는 오는 8일 코로나19 피해농가를 돕는 드라이브 스루 마켓을 시청 하늘광장(오전 10시~오후 12시)과 기흥구 언남동 옛 경찰대(오후 2~4시) 2곳서 연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 27일 열린 첫 마켓 이후 한 번 더 진행해달라는 요청이 이어져 장소는 물론 품목까지 확대해 추가 운영하는 것이다.

이날 행사엔 상추‧양파‧느타리 버섯 등 친환경 농산물 6품목과 삼겹살 600g이 든 한돈꾸러미(2만원) 600세트와 10kg짜리 백옥쌀(2만8000원) 200포가 나온다.

한 사람당 한돈꾸러미 1세트씩을 살 수 있는데 구입자에겐 관내 한 화훼 유통업체가 후원한 카랑코에 등 미니 화분을 무료로 증정한다.

시는 차량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현금으로만 선착순 판매하고 용인동‧서부경찰서와 협조해 행사장 주변 교통을 통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확대 운영하는 이번 행사에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7일 시청 하늘광장서 열린 첫 마켓에선 850만원 어치 1000개의 친환경농산물과 화훼 등이 3시간만에 모두 판매됐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