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할 듯…일본 신규 확진자 사흘째 300명대
아베 총리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할 듯…일본 신규 확진자 사흘째 300명대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04.0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확진자 4570명·사망자 104명…도쿄도 누적 확진자 1033명으로 증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AP/연합뉴스)

일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째 300명대를 유지하면서 아베 신조 총리는 긴급사태를 선언할 전망이다.

지난 5일 오후 11시 30분 현재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확진자를 포함해 457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집계보다 무려 362명이 증가한 수치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의향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고 연합뉴스가 6일 현지 공영 방송 NHK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이달 3일부터 연속 300명대 확진자 수를 유지하고 있다. 3일 353명, 4일 367명에 이어 5일까지 300명대가 유지된 것. 

이는 앞서 지난달 31일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200명대에 진입한 후 사흘만이다. 

일본 내 확진자 수는 수도 도쿄도에서 가장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도쿄의 신규 확진자는 4일 117명, 5일 143명으로 집계됐다. 도쿄에선 지금까지 총 1033명이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전체 확진자의 상당수가 도쿄에서 발생한 셈이다. 

이처럼 일본 내 바이러스 확산이 폭증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일본 내에서 급격하게 늘어나자 긴급사태를 선언하고자 마음을 굳혔으며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르면 7일 긴급선언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급증하는 감염자로 인해 의료 시스템이 붕괴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수도권(도쿄 포함)을 대상으로 선언할 방침이다. 

현재 일본은 수도 도쿄를 중심으로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의료시스템이 현 상황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긴급사태가 선언될 시 당국은 개인 재산권을 제한할 수 있다. 병상 확보를 위해 임시 의료시설 설치에 필요한 토지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본은 정부대책본부장인 총리가 법률로 정한 전염병(코로나19 등)이 전역으로 확대되며 국민의 생활·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은 경우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긴급사태가 선언될 경우 우리의 광역자치단체에 해당하는 도도부현 지사는 외출 자제 권고, 유흥 시설 이용제한 요청 및 지시 등을 법적인 근거를 가지고 시행할 수 있게 된다. 

긴급사태는 국회 보고를 통해 긴급사태의 개요 및 실시 구역, 기간 등을 공표해야 한다. 

다만 강제적인 외출 금지 등은 긴급사태가 선언되더라도 요청할 수 없다. 때문에 일본 정부 및 도쿄도 등은 바이러스 근원지인 우한처럼 ‘도시 봉쇄’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케이신문은 아베 총리가 6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긴급사태 선언 여부를 결정 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