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비대면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 5개소 추가 시행
구로구, 비대면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 5개소 추가 시행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0.04.0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자료실·구립도서관 등 총 9곳…지정된 무인함 수령
(사진=구로구)
서울 구로구가 비대면(非對面)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사진=구로구)

서울 구로구가 비대면(非對面)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구는 “도서관 휴관 장기화에 따라 마련한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에 대한 주민들의 호응도가 높아 참여 도서관을 늘리고 이용자의 자격도 완화키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는 도서관의 사물함을 이용해 사람 간 직접 접촉 없이 책을 빌려볼 수 있는 서비스다.

구는 지난달 꿈나무어린이도서관, 온누리도서관, 구로기적의도서관, 개봉도서관 등 구립도서관 4곳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3일까지 12일간 비대면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로 대출된 책이 총 3447권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구는 이에 따라 구청 행정자료실과 구립 도서관들인 궁동어린이도서관, 글마루한옥어린이도서관, 개봉어린이도서관, 하늘도서관 등 총 5곳에서 추가로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를 운영한다. 이용 가능 도서관은 총 9곳으로 늘어났다.

이외에도 신도림·개봉·천왕역 스마트도서관 3곳과 전자도서관에서도 사람 간 접촉 없이 책을 빌려볼 수 있다.

서비스 이용 자격도 완화했다. 기존에는 ‘지혜의 등대’ 대출카드 소지자만 이용이 가능했으나 모바일 앱 ‘서울시민카드’를 사용하는 구민까지 대상을 늘렸다. 서울시민카드를 발급 받으려면 전화로 구립 도서관의 확인을 받아야 한다.

대출을 원하는 이는 월요일 오후 1시부터 금요일 오후 1시 사이에 지혜의 등대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되고 안내 문자 메시지를 받은 뒤 지정된 무인함에서 책을 꺼내 가면 된다. 대출기간은 2주이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