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권진호 농업기술센터 소장, 씨 없는 포도 전국 첫 출하
대전시 권진호 농업기술센터 소장, 씨 없는 포도 전국 첫 출하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4.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업을 이어받은 청년농업인, 델라웨어 포도 전국 첫 출하
씨 없는 포도 대전시에서 전국 첫 출하_산내 송일구농가 포도 (사진=대전시 농업기술센터)
씨 없는 포도 대전시에서 전국 첫 출하_산내 송일구농가 포도 (사진=대전시 농업기술센터)

대전시 권진호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씨 없는 포도로 잘 알려진 ‘델라웨어’포도가 오는 7일 전국 최초로 대전시 동구 지역에서 출하된다"고 밝혔다.

시 산내지역의 명품 농산물인 델라웨어 포도는 매년 4월 초 전국에서 씨 없는 포도를 생산 출하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번 첫 출하의 주인공은 대전시 산내지역의 송일구(38세) 농가로 매년 첫 출하의 주인공인 송석범(69세) 농가의 가업을 이어받은 청년 농업인이어서 의미가 남다르다.

첫 출하되는 델라웨어 포도는 지난해 11월부터 시설하우스 안에서 난방보일러를 가동시켜 포도 생육에 적합한 온도, 습도, 양분 등을 철저하게 관리해 일반 재배보다 2개월 앞당겨 출하된다.

송일구 씨는 “전국 최초로 포도 첫 수확을 하게 돼 기쁘며, 농업이 많은 어려움이 직면해 있지만 산내포도가 널리 유명해져 많은 소비가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대전시 권진호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대전시농업기술센터에서 기술지도와 컨설팅으로 포도 첫 출하의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며 “시설포도의 첫 발상지인 대전시의 델라웨어 포도는 품질이 우수하고 당도가 높아 농가소득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