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각장애인 보행도우미 지능형 음향신호기 설치
대전시, 시각장애인 보행도우미 지능형 음향신호기 설치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4.06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행수요가 많은 이용시설 주변·밀집거주지역 등 50대 시범 운영
대전시 시각장애인 보행도우미 지능형 음향신호기 설치_시각장애인 교차로 (자료=대전시)
대전시 시각장애인 보행도우미 지능형 음향신호기 설치_시각장애인 교차로 (자료=대전시)

대전시가 4차 혁명시대 경쟁력 확 보와 시각장애인의 보행환경을 개 선하기 위해 보행수요가 많은 대전 맹학교 등 8곳의 교차로에 사물인터 넷(Internet of Things) 기술을 적용 한 ‘지능형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50대를 시범 설치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지능형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음향신호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사물인터넷(IoT) 전용회선을 사용해 기기의 동작 상태 및 고장 등을 담당자가 실시간으로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지능형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시범 설치 교차로는 대전맹학교, 대전시각장애인연합회 주변 및 서대전네거리의 시각장애인 보행수요가 많은 8곳이며, 시는 효과분석 후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지능형 시각장애인용 음향신호기는 시각장애인등 보행 약자에게 음성으로 정보를 제공해 안전하게 횡단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기기로 교통 약자에게 꼭 필요한 보행신호 보조 장치다.

30년 가량 사용해온 기존의 음향신호기의 음성유도기는 신호기의 오동작과 잦은 고장은 물론 교차로 내에서 동시에 사용자 있을 경우 음성이 서로 섞여 방향을 알 수 없는 불편이 있었다.

시는 지능형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가 이 같은 불편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전시 강규창 교통건설국장은 “지능형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가 시각장애인의 보행편의와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신호시스템을 구축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