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유치원 및 초중고교 인근 불법 광고물 일제정비
양구군, 유치원 및 초중고교 인근 불법 광고물 일제정비
  • 김진구 기자
  • 승인 2020.04.05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구군, 유치원 및 초중고교 인근 불법 광고물 일제정비

강원도 양구군은 이달에 유치원 및 초중고교 인근의 주요도로 지역에서 불법 광고물 일제정비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군은 단속·정비반을 편성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준수하면서 대상지역 주변의 광고물에 대해 지도·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중점 정비지역은 어린이보호구역(주출입문으로부터 반경 300m 이내)과 교육환경보호구역(학교 경계로부터 직선거리 200m 이내) 내에 소재한 유치원, 초중고교 주변이다.

중점 정비지역 밖이라도 학생들이 통학(경유) 시 안전·유해환경에 노출된 곳은 정비 범위에 포함된다.

특히 사람과 차량의 통행량이 많은 상가, 유흥업소, 숙박시설 등이 있는 도로변에 대해서는 더욱 중점적으로 정비에 나설 방침이다.

단속·정비반은 교통 및 보행에 방해가 되는 현수막, 입간판, 에어라이트 등 불법 유동광고를 중점적으로 단속·정비하고, 음란·퇴폐 전단과 벽보 등은 적발하는 즉시 폐기 처분할 계획이다.

벽면을 이용한 간판과 돌출 간판, 옥상 간판, 지주 이용 간판, 아치 광고물 등 고정광고물에 대해서는 노후 간판은 정비하도록 하고, 파손되거나 추락위험이 있는 간판은 안전점검과 정비를 실시하도록 할 방침이다.

김창현 평화지역발전과장은 “불법 광고물을 사전에 미리 정비해 온라인 개학이 끝나고 학생들이 등교를 하게 되면 학생들이 건전하고 안전한 환경의 도로를 통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rlawlsrn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