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태안 4.15 총선, 서산의료원 서울대병원 위탁 공방 '쟁점'
서산 태안 4.15 총선, 서산의료원 서울대병원 위탁 공방 '쟁점'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0.04.0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TJB 대전방송 후보자 토론회
"주민 생명 위해 꼭 위탁해야" vs 조한기·신현웅 "현실성 떨어져"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충남 서산·태안에 출마한 여야 후보가 5일 오전 방영된 TJB 대전방송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성일종,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정의당 신현웅 후보.(사진=독자제공)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충남 서산·태안에 출마한 여야 후보가 5일 오전 방영된 TJB 대전방송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성일종,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정의당 신현웅 후보.(사진=독자제공)

5일 오전 TJB 대전방송에서 열린 4·15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충남 서산·태안에 출마한 여야 후보 3명은 지방공사 서산의료원의 서울대병원 위탁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서산시선거방송토론회 주관으로 열린 이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후보, 미래통합당 성일종 후보, 정의당 신현웅 후보 등 3명이 기조연설, 공통질문, 공약발표 및 상호토론, 주도권토론, 마무리 발언 등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이날 미래통합당 성일종 후보가 "지역주민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려면 서산의료원을 반드시 서울대병원에 위탁 운영해야 한다"고 밝히자,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정의당 신현웅 후보는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반박했다.

조한기 후보는 "의사가 많이 부족한 서울대병원이 서산의료원을 전면 위탁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지난해 서울대병원 의사 5명이 서산의료원에서 파견 근무하다 4명이 돌아가고 1명만 남았다. 올해 2명이 추가로 왔는데, 이들 계약 기간이 오는 8월까지다. 서산의료원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돕는 게 아니라 의료공백만 심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산의료원을 어디에 맡기기보다는 독립된 의료원으로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며 "이 게 우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겪으면서 얻은 교훈"이라고 덧붙였다.

신현웅 후보는 서울대병원 위탁 문제에 대해 서산의료원 구성원들과 합의하지 않은 점을 지적한 뒤 "서울대병원에 전면 위탁하면 많은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데, 대책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성일종 후보는 "서울대병원은 서울시가 운영하는 보라매병원을 성공적으로 위탁 운영하고 있다. 우리가 하려는 게 바로 이것"이라며 "조한기 후보는 얼마 전 기자회견에서 '서산의료원 운영을 서울대병원에 맡기면 공공의료 성격이 약화한다'고 했는데, 무슨 근거로 그런 주장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산의료원의 서울대병원 위탁은 서산·태안 주민 생명을 보장하는 것으로, 단 하루라도 서울대병원에 맡겨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후보는 지역 의료 서비스 강화를 위한 '한서대 의대 설립' 공약에 대해 "이 사업 추진에 얼마의 예산이 들어가고 얼마의 시간이 걸리는지 아느냐"고 따져 물었다.

서산의료원 구성원과 합의에는 "서울대병원 위탁 논의 당시 노조위원장을 만나 당위성을 얘기한 적이 있다. 앞으로 논의가 구체화하면 다시 협의할 것"이라며 "부족한 예산 문제는 국비를 더 많이 국비를 유치해 해결하겠다"고 답변했다.

후보들은 서산 대산공단 입주기업의 잇단 안전사고 대책에도 의견을 제시했다.

조한기 후보는 "가동 30년이 지난 노후시설을 서둘러 고치도록 독려하고, 대산공단 인근 주민이 이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사고 발생 시 서산시장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도록 하는 한편, 유해물질 누출 시 주민들에게 방독면을 지급하고 대피소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성일종 후보는 "대산공단 입주 기업들로부터 노후시설 보강 약속을 받아냈다"며 "화재 발생 시 불길이 번지지 않도록 하는 새로운 방재시스템 도입하고, 사고 발생 시 주민 안전을 보장하는 새로운 대응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신현웅 후보는 "저는 '산업단지 시설물 안전관리특별법'을 제1호 공약으로 내놓았다"며 "대산공단 입주기업 가스 누출, 폭발사고 등은 노후시설에서 비롯된 것인 만큼 반드시 교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