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나서
대전시,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나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4.05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인 가구 기준 108만 원부터 140만 원까지 차등 지원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오는 6일부터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가구에 대한 한시적 생활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5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지역의 지원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5만 5,940가구로 지원예산은 국비 309억 원이다.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의 가구원수별 지급기준은 △기초 생계․의료급여수급자 4인 가구 140만 원 △기초주거․교육수급자․차상위계층 4인 가구 108만 원으로, 4개월분을 일시 지원한다.

한시생활지원 사업은 대전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로 지급되며 백화점․대형마트 등의 사용은 제한된다.

또한 지역화폐로 지급이 가능해 위축된 지역의 소비여력을 높여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활력을 줄 전망이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코로나19로 누구보다 어려움을 겪을 저소득층 가정에 경제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지역경제회복에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