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119소방헬기 1000시간 무사고 비행 달성
충남 119소방헬기 1000시간 무사고 비행 달성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0.04.0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취항 후 4년 3개월간
도내 전역 응급구조·화재진화 지원
충남소방헬기가 인명구조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충남소방본부)
충남소방헬기가 인명구조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충남소방본부)

충남 119소방헬기가 1000시간 무사고 비행기록을 달성, 도민의 소중한 생명지킴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5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소방헬기는 2016년 1월 1일부터 2020년 4월 1일까지 구조·구급 291건, 화재 38건 등 총 708번 출동했다. 그 비행시간만 무려 1000시간이다.

충남소방본부는 지난 2011년 3월 가야산 산불진화 시 소방헬기가 서산시 해미면 산수저수지에 추락한 이래 줄곧 임차헬기를 운영해 오다 2016년 1월 신규 소방헬기를 취항했다.

과거 소방헬기 추락의 아픔이 있었기에 이번 소방헬기의 1000시간 무사고 비행 달성은 항공대원의 자긍심으로 기록되고 있다.

고광종 항공구조구급대장은 “도내 산악지역은 물론 도서지역의 응급구조와 재난 상황 시 언제든 출동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앞으로도 도민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항공안전관리와 훈련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소방헬기는 ‘구조·구급 및 화재 진압 전용헬기’로, 이탈리아산 AW139 기종이며, 자체 중량 3730㎏, 순항속도 250㎞, 최대 이륙중량은 6400㎏에 달하며 최대 14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주요 장비로는 산악 및 고층건물 등에서 인명구조를 할 수 있는 호이스트와 심정지 환자이송을 위한 자동제세동기 등 6종의 구조·구급장비가 탑재됐으며, 야간·해상비행장치 및 지상충돌경고장치, 자동비행장치, 비상부유장치가 설치돼 있다.

또 최대 인양능력이 2200㎏로 밤비바켓을 활용해 1568리터까지 소화용수를 담을 수 있어 다수 인명구조 및 후송은 물론, 산불진화에 특화된 중형 소방헬기이다.

[신아일보] 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