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16만7000t급 대형 크루즈선 입항
부산항 16만7000t급 대형 크루즈선 입항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4.0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만7000t급 대형 크루즈선 퀀텀 오브시즈호. (사진=부산항만공사)
16만7000t급 대형 크루즈선 퀀텀 오브시즈호. (사진=부산항만공사)

외국적 대형 크루즈선이 유류 등 선용품을 공급받기 위해 3일 부산항에 입항했으나 승무원 하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불허됐다.

로얄캐러비안사 소속 크루즈선 '퀸텀오브시즈호'(16만7000t급)가 이날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했다.

퀸텀오브시즈호에는 관광객은 단 한명도 없으며, 승무원 1400여 명만 승선 중이다.이 크루즈선은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접안해 관련 물품을 공급받은 이후 당일 출항할 예정이다.

이날 크루즈선에는 총 9개 업체가 유류와 식자재, 생필품 등 총 6억원 상당의 선용품을 비대면 방식으로 선적한다고 부산항만공사는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유입 우려로 해당 크루즈선의 승무원 1400여 명의 하선은 일체 불허됐다.

이날 크루즈선에는 총 9개 업체가 유류와 식자재, 생필품 등 총 6억원 상당의 선용품을 비대면 방식으로 선적한다고 부산항만공사는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유입 우려로 해당 크루즈선의 승무원 1400여 명의 하선은 일체 불허됐다.

이번 크루즈선 입항 조치는 해양수산부, 부산시, 국립부산검역소 등 관련 기관들이 면밀한 검토를 거쳐 결정됐으며, 앞서 해당 크루즈선은 지난달 22일 싱가포르항에서 선용품을 공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항만공사는 "크루즈선의 부산항 입항기간 중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시 및 검역당국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항 입항을 요청한 또다른 크루즈선 '네오르만티카호'(5만7000t급)는 선박의 운항항로와 선용품 잔여여건 등을 감안해 부산항에 입항하지 않기로 선사에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