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의원 “인천시, ‘계양소각장 계획 확정 아니다’ 답변”
송영길 의원 “인천시, ‘계양소각장 계획 확정 아니다’ 답변”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0.04.03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과 힘합쳐 인천시의 계양소각장 계획안 백지화할 것”
송영길 의원
송영길 의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인천 계양구을 의원은 3일 "인천시가 ‘계양테크노밸리 내 소각장 위치나 규모 등은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고 공식 문서로 답변했다"고 밝혔다.

4ㆍ15총선에서 ‘소각장 백지화’ 공약을 제시한 송영길 의원은 지난 25일 국회의정자료시스템을 통해 인천시에 계양테크노밸리 소각장과 관련한 3가지 질문에 대한 답변을 서면으로 요청했다.

공문에서 송 의원은 “계양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제20대 총선 공약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며, 박남춘 시장 역시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계양테크노밸리 첨단도시 조성’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면서 “국회와 지방정부, 중앙정부 간 공동노력을 통해, 2018년 12월 국토교통부는 인천 계양구 내 101만평 규모의 계양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확정ㆍ발표했으며, 2019년 10월 공동주택지구가 확정ㆍ고시,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라면서 그간의 진행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작년 11월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알려진 ‘계양테크노밸리 소각장’ 문제가 지역구 국회의원이나 시ㆍ구의원과는 단 한 차례의 사전협의나 통보도 없이 진행된 것은 비록 안(案)에 불과한 것이기는 하나 적절치 않았으며, 이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그간 동양동ㆍ귤현동 주민들과의 면담을 통해 주민들께서 궁금해하시는 사항에 대해 3가지의 질의를 한다”고 질의 배경을 밝혔다.

인천시는 첫 번째 질의인 '지역구 국회의원이나 시·구 의원과 단 한 차례도 사전협의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현 단계는 '환경영향평가법' 시행령에 따른 행정절차 이행과정으로 지역 국회의원과 시·구의원 등과의 사전협의 대상이 아니라 보고하지 않았다”면서 “담당국장의 전결로 처리했다”고 답변했다.

이어 인천시는 △시가 국토교통부에 제시한 소각장 위치(동양동ㆍ귤현동), 규모 등은 확정된 것이 아니며 △소각시설의 입지는 올해 12월 완료되는 시의 소각장 현대화사업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와 LH공사의 환경영향평가와 연계하여 검토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송 의원은 “LH공사는 작년말부터 인천시의 ‘소각장 계획안’은 △불합리한 규모 △사업취지 훼손 △기업유치 제약 △입지 부적절 △입주자 비용전가 소송 우려 등의 이유로 반대해 왔다”면서 “국토교통부ㆍLH공사ㆍ계양구청 등은 물론, 직접 이해당사자인 주민들과 힘을 합쳐 시의 계양소각장 계획안을 백지화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3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업무 보고에서 인천시가 제시한 계양테크노밸리 내 광역소각장 설치는 공공주택지구 사업목적에 부합하지 않아 부적절하다고 보고한 바 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