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소방본부, 청명한식 특별경계근무 실시
대전소방본부, 청명한식 특별경계근무 실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4.0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소방본부는 4일과 5일 청명·한식을 맞아 산불 등 화재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5일까지 화재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대전지역은 최근 건조한 날씨가 연일 지속돼 임야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고 특히, 올해 청명·한식은 휴일과 겹쳐 상춘객·성묘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부주의에 의한 산불발생 요인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대전소방본부는 소방관서장 지휘선상 근무 및 대형 산불 발생 대비 소방기관 진압장비 및 출동체계를 점검하고, 주요 등산로와 공원묘지에 소방차 9대와 소방인력 75명을 전진 배치해 청명·한식 기간 중 대형산불 예방에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이선문 대전소방본부 대응관리과장은 “봄철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산불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등산객의 담뱃불, 쓰레기 소각 등 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 여러분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