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코로나19’ 지역고용 특별지원 국비 확보
전남도, ‘코로나19’ 지역고용 특별지원 국비 확보
  • 이홍석 기자
  • 승인 2020.04.0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억 투입…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등 50만원 2개월 지원

전남도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무급휴직 근로자 등을 지원한 고용노동부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등 특별지원사업’으로 국비 70억원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무급휴직 근로자 등은 앞으로 2개월간 월 최대 5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등 특별지원사업’은 사회안정망 사각지대에 놓인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무급휴직 근로자, 여행업, 관광숙박업 등 특별고용지원업종 종사자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남도가 확보한 사업비 70억원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 지원에 64억2700만원을 비롯해 ‘코로나19’ 피해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 5억2500만원, 직업훈련 중단 시 훈련생 지원 4800만원 등 3개 사업으로 전남도에 주소를 둔 7000여명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피해가 크거나 신청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와 무급휴직 근로자는 월 최대 50만원까지 2개월간 지원하며, 140시간 이상 훈련과정에 참여하고 있으나 직업훈련이 중단된 훈련생은 1인당 월 12만원을 2개월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금은 각 시군별로 현금이나 지역화폐, 체크카드 중 자율 선택해 지급하게 된다.

신청은 시군 누리집에서 내용을 확인한 후 6일부터 해당 주소지 시군 읍면동사무소로 제출하면 된다.

배택휴 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감이 끊긴 특수고용노동자와 조업중단으로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무급휴직 처리된 근로자가 많다”며 “이번 사업으로 실의에 빠진 근로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 일상으로 하루빨리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전남/이홍석 기자 

hs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