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6월까지 보증수리 기간 연장
현대·기아차, 6월까지 보증수리 기간 연장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4.0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4월까지 보증 만료 소비자 대상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현대·기아자동차는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보증이 만료되는 소비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보증수리를 받지 못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보증수리 기간을 오는 6월30일까지 연장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보증수리 기간 연장 조치는 현대차의 ‘코로나19 특별 보증 연장 프로그램’, 소비자 최우선 가치와 차량 보증수리에 대한 소비자와 약속을 지키기 위한 기아차의 ‘기아 프로미스(Kia Promise)’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전개한다.

이번 연장 조치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의료진, 방역 요원 등 코로나19 대응 인원 △병원 입원, 자가격리 등으로 이동이 불가능했던 소비자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외출을 자제한 모든 소비자 등을 위해 마련했다. 이번에 연장한 보증기간은 6월30일까지다. 다만, 올해 2∼4월 이내 현대·기아차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 입고한 이력이 있는 소비자는 이번 연장에서 제외한다.

해당 소비자는 고객센터를 통해 사전 정비 예약을 하고, 오는 6월30일까지 전국 서비스센터, 블루핸즈, 오토큐 등 현대·기아차 전국 서비스네트워크를 방문해 보증수리 받으면 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의료 지원·치료, 자가격리 등으로 인한 고객의 불이익을 최소화하도록 보증기간 연장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고, 고객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억원을 기탁했으며, 협력사들의 자금 조달 부담을 줄이기 위해 중소 부품 협력업체에 1조원 규모의 자금을 긴급 지원했다. 지난달에는 경북 소재 그룹 연수원 두 곳을 코로나19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