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유해야생동물 대리포획단 운영
영천, 유해야생동물 대리포획단 운영
  • 장병욱 기자
  • 승인 2020.04.0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인명·농작물 등 피해 예방

경북 영천시는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인명 및 농작물 등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이달부터 내년 3월말까지 유해야생동물 대리포획단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유해야생동물 대리포획단은 3년 이상의 수렵 경력을 가진 지역의 모범 엽사들로 구성되며 자력으로 포획이 불가능한 농가를 위해 대리포획 구제활동을 펼친다.

포획 대상 유해야생동물은 멧돼지, 고라니, 까치 등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상 규정된 유해 야생조수이며, 피해농민이 읍·면·동에 포획의뢰 신청을 하면 된다.

또한 지난해부터 자동위치추적시스템(GPS기기)를 활용해 유해 야생동물 포획관리시스템을 시행하는 등 보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정보수집 및 총기사고 예방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최기문 시장은 “최근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됨에 따라 감염 매개인자인 야생동물의 개체수 조절을 위해 대리포획단원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포획단이 총기를 사용하는 만큼 입산 시에는 밝은 색의 옷을 입고 해가 진 후에는 입산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영천/장병욱 기자

bwjang283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