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코로나 19 극복 소상공인 공공요금 등 30만원 지원
고흥군, 코로나 19 극복 소상공인 공공요금 등 30만원 지원
  • 이남재 기자
  • 승인 2020.04.0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비 포함 추경 긴급 편성, 소상공인 비용부담 해소노력
공공요금 지원. (사진=고흥군)
공공요금 지원. (사진=고흥군)

전남 고흥군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공공요금(전기, 수도, 가스 등) 등 고정비용을 한시적으로 보전하는 ‘소상공인 공공요금 등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군은 이번 추경에서 도비포함 8억7900만원을 긴급 편성했다. 

소상공인 공공요금 등 지원은 고흥군에 사업장을 등록 유지하고 있는 연매출 3억원 이하로 상시 근로자 5인 미만의 사업장이 있는 소상공인이고, 고흥사랑상품권 30만원을 1회 지급한다. 단, 유흥·도박 등 사행성업종과 전남도에서 별도 지원하는 업종 등 일부업종은 제외된다. 

오는 3일부터 읍면사무소를 통해 신청하고, 심사 등을 거쳐 빠른 시일 내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군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위해 △전통시장 임차료 50% 감면 △영업용 수도요금 50% 감면 △ 유관기관 합동 매주1회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장보기 △착한임대료 확산운동 및 세금감면 등을 추진 중에 있다.

송귀근 군수는 “코로나 19 영향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고흥/이남재 기자

n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