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취약계층 900가구에 ‘세이프박스’ 지원
영등포구, 취약계층 900가구에 ‘세이프박스’ 지원
  • 허인 기자
  • 승인 2020.04.0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렁탕 등 영양식 비롯 장난감과 마스크·손소독제 등
(사진=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가 지역 기업 및 단체, 복지관 등과 손잡고 맞춤형 영양식 패키지 ‘세이프박스’를 비롯한 다양한 구호물품 지원에 나섰다. (사진=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구민을 위해 지역 기업 및 단체, 복지관 등과 손잡고 맞춤형 영양식 패키지 ‘세이프박스’를 비롯한 다양한 구호물품 지원에 나섰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각종 복지시설 휴관으로 혼자서 식사 준비가 어려운 중증장애인과 어르신, 개학이 미뤄지면서 결식 우려가 있는 한부모 가정을 비롯한 취약계층이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구는 취약계층의 건강한 식생활 유지를 돕기 위해 지난달 26일, 영양식과 구호물품을 담은 총 9000만원 상당의 ‘세이프박스’ 및 ‘영차박스’, ‘희망꾸러미’ 등 구호물품 패키지 900개를 취약계층 900가구에 지원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구청, 구 사회복지협의회, 지역 민간기업(본아이에프, 또순이네), 복지관, 대한적십자봉사회 영등포지구협의회 등 민‧관의 협력으로 이뤄진 나눔이라는 점이 더욱 특별하다. 특히 본아이에프에서는 이번 취약계층 나눔을 위해 22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후원했다.

먼저 구는 전복죽, 해물죽, 장조림, 설렁탕 등 영양식을 담은 ‘세이프박스’를 취약계층 400가구에 지원했다. 식사 준비가 어려운 어르신과 장애인, 아동들을 배려해 조리와 섭취가 간편한 식품으로 구성했다. 구 직원과 본아이에프 직원들이 함께 포장작업을 했으며, 영등포지역자활센터 자활근로자들이 대상자 가정 400곳에 이를 직접 배송했다.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결식 위기 아동들에게 총 3천만 원 상당의 ‘영차박스(영등for차일드)’ 200개를 전달했다. 영양제, 전복죽 등의 먹거리를 비롯해 장난감과 어린이용 마스크, 손소독제 등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물품으로 구성해 눈길을 끈다.

양평동 지역에서 이름난 중소기업 규모의 대형 음식점이자 지난번 확진자 방문으로 휴업하는 아픔을 겪기도 했던 ‘또순이네(대표 박옥순)’에서도 아픔을 딛고 기부에 나섰다. 지난달 26일과 27일 전복죽, 즉석밥, 고추장 등으로 구성한 총 300만원 상당의 ‘희망꾸러미’를 저소득 가정 총 200가구에 전달하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탰다.

대한적십자사봉사회 영등포지구협의회에서도 홍삼세트, 곰탕 등으로 구성된 식품 패키지를 저소득 가정 100가구에 지원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시되고 개인 위생관리가 특히 강조되는 요즘, 지역사회 기업들이 앞장서 감염병 확산 방지 활동에 나눔과 기부로 동참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서 2000만원 상당, 한국마사회에서 1천만 원 상당의 손소독제를 기부한 데 이어, 지역 내 폐기물 수거대행업체 6곳(경청산업, 동일환경, 우성환경, 동진환경, 남서울환경, 삼원환경), 노무법인 푸른솔, 캠코 등 지역사회 기업들을 비롯해 중국동포한마음연합회 등 단체에서 기탁한 기부금으로 구는 개학을 앞둔 학생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손소독제 총 3만 개를 지원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건강을 위협받는 취약계층에게 따스한 나눔의 손길을 전한다”며 “긴밀한 민‧관 공조로 코로나19 함께 이겨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