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코로나19 재난긴급 생활비 지원 제1회 추경 편성
문경시, 코로나19 재난긴급 생활비 지원 제1회 추경 편성
  • 김병식 기자
  • 승인 2020.04.0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예산 등 110억원 증액된 7380억원 의회 제출
(사진=문경시)
(사진=문경시)

경북 문경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취약계층 생계지원과 전통시장의 상권 위축 해소 및 활성화 대책, 감염병 차단 등의 사업을 포함해 당초 예산 대비 110억원이 증가한 7380억원 규모의 긴급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지난달 30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추경안에 편성된 주요사업에는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 18억원,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57억 원을 반영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과 시민의 생활 안정에 기여코자 한다. 

또한 △전통시장 활성화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기반구축 지원 사업 8억3000만원,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지원 사업 6억5000만원,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9000만원 등을 편성해 무너져가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

또 코로나19 감염병 차단을 위해서 △코로나19 감염증 긴급 대책비 3억5000만원, △복지시설 이동형 음압장비 구입 1억8000만원 △복지시설 방역물품 지원 5000만원 등을 편성해 방역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고윤환 시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제시국임을 감안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감염병 대응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며 “긴급지원을 위한 추경인 만큼 시민들이 정책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문경시 의회에서 신속히 의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