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냉천 고향의 강에 ‘유채꽃’ 활짝 폈어요
포항, 냉천 고향의 강에 ‘유채꽃’ 활짝 폈어요
  • 배달형 기자
  • 승인 2020.04.0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항시)
(사진=포항시)

경북 포항시가 지난해 태풍 ‘타파’와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냉천 하류 일대에 조성한 유채 파종지에 3월 말부터 노란 유채꽃이 만개하여 최근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지친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용객이 많은 포항철길숲을 시작으로 형산로타리, 해도공원, 각종 공한지 등에 지역일자리 녹지단 등을 활용하여 팬지, 비올라 등 11만여 본의 봄꽃을 식재했다.

그 결과 지난해 시범 파종한 7000㎡의 냉천하류 지역과 삼흥로 중앙분리대 등 1만㎡에 유채가 활짝 펴 도로변에 만개한 벚꽃, 개나리 등과 잘 어우러져 봄의 정취를 한껏 돋우어 주고 있어 코로나19로 위축된 시민들을 위로하고 사회 분위기를 환기시키고 있다.

시 김응수 그린웨이 추진단장은 “봄을 맞아 밖으로 나오는 시민들이 많아지고 있어 코로나19로 위축된 사회 분위기를 환기시키고자 조성하게 되었다.”며 “코로나19가 주춤하고 있지만 아직 방심하면 안 된다. 봄을 맞아 야외에 나와도 코로나19의 조기 극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