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코로나 계기로 금융업 기준 바뀔 것"
진옥동 신한은행장 "코로나 계기로 금융업 기준 바뀔 것"
  • 이소현 기자
  • 승인 2020.04.0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14주년 기념사서 디지털금융 시스템 대응 강조
(오른쪽)진옥동 신한은행장. (사진=신한은행)
(오른쪽)진옥동 신한은행장. (사진=신한은행)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재택근무와 언택트 소비가 증가하면서 디지털 금융업에 대한 기준이 새롭게 바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한은행 통합 14년차를 맞아 진행된 기념식에서 진 은행장은 빠른 정보공유와 민첩한 의사결정 등으로 새로운 신한은행만의 방식을 만들어가자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신한은행은 통합 14주년을 맞이해 진옥동 은행장이 사내방송을 통해 기념사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 기념식을 개최하지 않았으며, 매년 시행해 온 유공직원 표창도 영업점에서 수여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진 은행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및 직원 자가 격리가 시행됐던 성남공단금융센터 업무공백을 막기 위해 긴급 파견됐던 직원들과 대구·경북 의료진을 위해 고생한 직원들에 대한 위로와 고마움을 전했다.

또, 진 은행장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각국 정부와 유수의 기업들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있으며, 이를 계기로 금융업의 기준도 새롭게 바뀔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와 언택트 소비 등이 일상화되면서 디지털금융에 대한 눈높이가 높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진 은행장은 "SOL을 통한 SOHO업무 지원을 강화하는 등 빠른 정보공유와 민첩한 의사결정, 적극적인 실행 등 선을 넘는 도전으로 새로운 신한은행 방식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상황이지만 고객에 집중하고 사회와 함께하는 신한다움의 가치를 키우는 일에 모두가 마음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6일 취임 1주년을 맞은 진 은행장은 '같이성장 평가제도'와 '투자상품 판매 정지 제도' 등을 구축하며 고객 중심 은행 체계 구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신아일보] 이소현 기자

sohy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