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조사료 생산기반확충위해 35억 투자
남원시, 조사료 생산기반확충위해 35억 투자
  • 송정섭 기자
  • 승인 2020.04.0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남원시는 조사료 자급율을 높이고 사료비를 절감하여 소 사육농가의 어려움 극복을 위해 2020년 조사료분야에 35억원(국·도비 14억원, 시비 21억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축산농가의 경영개선을 도모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예산은 수확장비구입과 수확작업비 지원에 25억원, 종자구입과 기자재구입에 6억원, 재배농가장려금 등에 4억원으로 조사료의 재배, 수확, 이용에까지 전반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남원시에는 소(한육우, 젖소) 33천여두가 사육되고 있고 연간 조사료 필요량은 10만톤으로 이중 36%는 재배조사료, 44%는 볏짚등 부산물, 20%는 수입산 조사료로 이용되고 있는 실정으로 비용절감과 생산성 향상에 재배 조사료의 생산량 증대는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 종자구입비와 생산장려금 추가 지원, 곤포비닐 지원 등 연간 약 5억원의 시비를 추가 확보하여 타 지역과 차별화된 자체지원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남원시장은 “조사료생산의 확대에 집중해 현재 1600ha 조사료 재배면적을 장기적으로 2000ha까지 확대 재배해 축산농가의 경영안정과 소득증대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wp207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