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해외입국자 방역 관리 강화
계룡시, 해외입국자 방역 관리 강화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4.0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입국자 수송 대책 마련, 전담공무원 1:1모니터링 실시

계룡시는 코로나19 해외유입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차단 및 예방을 위해 해외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방역관리를 한층 더 강화했다고 1일 밝혔다.

먼저 자가 차량을 이용하지 못하는 해외입국자들의 편의 제고 및 지역민과의 접촉 최소화를 위해 수송 대책을 마련하고 지난달 28일부터 운영중에 있다.

해외입국자는 공항에서 광명역구간을 운행하는 전용 공항버스로 광명역에 도착하면 입국자 전용 KTX를 이용해 계룡역으로 이동하게 된다. 계룡역을 경유하는 KTX-산천(전용칸 8호차)열차는 1일 1회(오전 10시 50분 도착) 운행한다.

시는 계룡역에 도착한 입국자를 보건소 또는 소방서 구급차량을 이용해 계룡시 선별진료소(보건소)로 이동 조치하고 무료로 검체검사를 실시한 후 자택까지 안전하게 수송할 계획이다.

수송차량 운전기사는 방역복, 마스크, 위생장갑을 착용하고 수송한 차량 및 계룡역사의 방역 소독에 집중해 2차 감염 예방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자가 차량을 이용하는 해외입국자에게도 오후 6시 이전 도착하면 즉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모든 해외입국자는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을 설치한 후 14일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하고, 전담공무원이 1:1모니터링을 통해 1일 2회씩 발열, 호흡기 증상 등을 유선 확인하고 있다.

최홍묵 시장은 “해외입국자의 안전한 수송과 자가격리 관리에 철저를 기해 지역사회 감염증 차단 및 확산을 예방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것”이라며 “코로나19를 떨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외입국자는 14일간의 자가격리를 성실히 이행하고 시민들도 사회적 거리유지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3월 31일 기준 계룡시 해외입국자는 10명으로 모두 자가 차량을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한 후 자가 격리 중에 있으며, 검체 결과는 6명 음성으로 판정됐으며 4명은 검사 중에 있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