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중소 파트너사 상생 지원 확대
롯데면세점, 중소 파트너사 상생 지원 확대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4.0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금 지급 주기 단축, 저금리 금융 지원 적용 범위 확장 등 마련
롯데면세점이 중소 파트너사들과 상생하기 위한 지원 확대에 분주하다.(로고=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중소 파트너사들과 상생하기 위한 지원 확대에 분주하다.(로고=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대표 이갑)은 국내 중소 파트너사들을 대상으로 상생 지원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중소 파트너사 대상 대금 지급 횟수를 월 1회에서 월 2회로 늘려 지급 주기를 단축하기로 했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조치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영업 환경 악화로 현금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 400여개 업체에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물품 대금은 월 500억원 규모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총 1500억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중소 파트너사를 위한 금융 지원 대책도 확대했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7월 중소 파트너사 저금리 금융 지원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상생 펀드를 출연했다. 기존에는 롯데면세점과 직접 거래하는 1차 거래선이 대상이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소 파트너사의 피해가 증가하면서 2차 거래선까지 적용 범위를 넓힐 방침이다.

또한, 롯데면세점은 입점해 있는 국산 중소 브랜드들을 대상으로 한 35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이번 지원금은 영업 활성화를 위한 브랜드별 마케팅 활동 강화와 브랜드 매장 환경 개선에 쓰일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이 밖에도 지난해 9월 우수 중소기업 발굴을 위해 실시한 상품품평회 ‘K-Wave’ 제도를 올해부터 정례화한다.

선정된 업체는 롯데면세점 온·오프라인매장 입점 기회 제공, 홍보영상 제작, 마케팅 활동 지원 등이 제공된다. 지난해 선정된 15개 브랜드는 현재 롯데인터넷면세점에 입점, 그 중 9개 브랜드는 시내점 입점을 준비 중이다.

이갑 대표는 “코로나19로 면세업계 전체가 힘든 상황이지만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와 재계의 노력에 함께하기 위해 중소 파트너사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