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코로나19 극복 ‘따뜻한 마음’
안동, 코로나19 극복 ‘따뜻한 마음’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03.3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능기부로 만든 마스크 학생·국가 유공자에 전달
경북 안동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재능기부 봉사자와 함께 만든 면 마스크 를 학생들과 국가유공자에게 전달한다. (사진=안동시)
경북 안동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재능기부 봉사자와 함께 만든 면 마스크 를 학생들과 국가유공자에게 전달한다. (사진=안동시)

경북 안동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난 15일부터 24일까지 재능기부 봉사자 40여명과 함께 만든 면 마스크 4000매(필터 6만매 동봉)를 학생들과 국가유공자에게 전달한다고 31일 밝혔다.

평생학습관 재봉 강사, 재봉 교육 수료생, 재봉업 종사자로 꾸려진 재능기부 자원봉사자들이 평생학습관 재봉실에서 구슬땀 흘려 만든 마스크는 평생학습도시 안동에 걸맞게 교육계에 기부하는 방향으로 뜻을 모았다.

안동교육지원청을 통해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2300매, 마스크 수급이 어려운 지역 유학생에게 200매, 그리고 국가 유공자들에게 1500매를 배부한다.

봉사자들이 만든 마스크는 필터 교체형 마스크로 면 마스크 안에 필터를 덧끼워서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으며, 자체 제작한 필터에 경북도에서 보급받은 경북형 마스크 필터를 더해 마스크 1매당 필터 10~20매씩 함께 배부한다.

시 관계자는 “한마음으로 동참해 주신 봉사자들에게 깊은 고마움을 전하며, 자원봉사자들의 따뜻한 마음이 지역사회의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안동/김용구 기자 

yg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