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제1회 추경 예산안 494억원 편성…시의회 제출
상주, 제1회 추경 예산안 494억원 편성…시의회 제출
  • 김병식 기자
  • 승인 2020.03.3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소상공인 280여억원 지원

경북 상주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해 280여억원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피해가 큰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의 지원에 집중 투입된다.

시는 이를 위해 2020년도 제1회 추경 예산으로 494억원을 증액 편성해 지난 30일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당초예산 1조380억원 보다 4.76% 늘어난 것이다.

일반회계는 당초 9261억원 대비 492억원(5.31%) 증가한 9753억원, 기타특별회계는 당초 228억원 대비 2억원(0.88%) 증가한 230억원이다. 공기업특별회계는 당초예산과 같은 891억원이다.

또, 눈길은 끄는 것은 일반회계 추경 예산안 중 코로나19 관련 예산이다. 시는 이를 위해 총 287억원을 편성했다.

이 중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141억원, 노인.아동 등 취약계층 지원 58억원이다. 소상공인 경영 안정 지원에 39억원, 격리자 지원에 20억원이 사용된다. 예방물품 구입, 방역 소독, 진료소 운영 등 방역 관련 예산이 19억원, 기타 코로나19 대응 예산이 10억원이다.

한편,시는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에 지원하는 재난 긴급생활비의 차질 없는 지원을 위해 ‘재난 긴급생활지원 T/F팀’을 구성했다. T/F팀은 지원 신청에서 지급까지 신속하게 지원 업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한다.

조성희 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저소득층, 소상공인 등 기본적인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정부 추경에 발맞춰 긴급하게 예산을 편성했다”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 등을 의회 의결 즉시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상주/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