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세관, '코로나19 통관애로 지원센터' 운영
부산세관, '코로나19 통관애로 지원센터' 운영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3.3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기업 82개사에 총 445억원 세정 지원
▲부산본부세관, 코로나19 통관애로 지원센터」운영, 수출기업 적극지원
▲부산본부세관, 코로나19 통관애로 지원센터」운영, 수출기업 적극지원

부산본부세관은 코로나19가 미국·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달 7일부터 '코로나19 통관애로 지원센터'를 운영해 수출입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부산본부세관은 원·부자재를 긴급하게 통관해야 하는 기업들에게 신속 통관을 지원함과 동시에, 기업의 자금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납부기한 연장 등 세정지원을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분야의 애로를 해소해 주고 있다.

'코로나19 통관애로 지원센터' 설치 후 2월 7일부터 3월 27일까지 운영한 결과, 신청기업 55개사에 대해 28개 품목(미화 2803만 달러, 한화 약 341억원 상당)을 신속통관 지원했다.

주요 신속통관 대상 품목으로는 자동차 부품(와이어링하네스), 화학제품 원료, 전자제품 부품, 발전기 부품, 차량용 냉각장치 부품 등이며, 이들 물품은 세관의 신속한 통관으로 국내 제조업체에 적기 공급됐다.

또 같은 기간 동안 관세 등 납부기한 연장 및 분할납부(33건, 97억8000만 원), 관세조사 연기(5건), 면세점 특허수수료 납부기한 연장(4건, 약 6억6000만 원) 등 총 42건(104억 상당)의 세정지원을 했다.

부산세관은 지난 9일부터 25일까지 지자체 등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무상으로 배포하기 위해 긴급하게 수입하려는 보건용 마스크 217만5000장에 대해 수입 통관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하게 통관시켜 줌으로써, 대국민 지원 서비스를 펼치기도 했다.

제영광 부산본부세관장은 "앞으로도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입기업에 대해 지금까지 지원 내용에 국한되지 않고, 관세행정 상 지원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출입기업들은 유럽, 미주, 아시아 등 코로나 19 확산으로 글로벌 공급망의 물류 마비, 조업 중단 등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 '입증 가능한 최소한의 서류'를 구비해 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로 신청하면 신속한 지원을 바로 받을 수 있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