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재난기본소득 소상공인 현금 60만원 지급
철원, 재난기본소득 소상공인 현금 60만원 지급
  • 최문한 기자
  • 승인 2020.03.3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민은 1인당 10만원 철원사랑상품권···지역 살리기 총력
철원군청 (사진=신아일보 DB)
철원군청 (사진=신아일보 DB)

강원 철원군이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침체된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재난기본소득으로 소상공인에겐 현금 60만 원과 모든 군민에겐 1인당 10만 원의 철원사랑상품권을 지급키로 했다고 31일 전했다.

소상공인은 업체당 60만원을 계좌이체 방식으로 입금하고 군민에게 지급되는 10만원 철원사랑상품권은 사용기간을 6월말로 제한된다.

군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필요한 예산을 80여억 원으로 추산했으며 이 예산은 재난관리기금과 군비로 충당, 4월17일 철원군의회의 ‘철원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따른 재난기본소득 지원 조례(안)’ 등 의결을 거쳐 지원한다.

또 소상공인 지원책으로 긴급 생활안정 지원금과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1인 자영업자 사회보험료 확대를 추진하며 공공근로사업과 행복일자리사업을 확대해 빈점포를 활용한 청년창업팀도 기존 20개 팀에서 30개 팀으로 늘려 지원한다.

군은 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을 살리기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 대응전략으로 8개 분야 29개 과제를 선정, 사업비 233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2554억 원의 경제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현종 철원군수도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4월부터 3개월간 월급 30%를 반납할 예정이며 이에 동참하는 의미에서 군청 실과소장, 읍·면장 모임인 삼부회 31명도 3개월 간 총 2139만원을 모금해 코로나19 극복으로 강원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 철원군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우리군도 재난기본소득을 도입키로 했다”며 “침체된 지역의 활성화와 군민들의 생계안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철원군은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을 위해 저소득층 2156가구를 대상으로 이달부터 6월까지 4개월간 가구 당 40만원에서 192만원을 철원사랑상품권으로 차등 지원하고 있으며 방역물품으로 마스크 14만 8187매를 취약계층 및 사회복지시설에 전달한다.

또 만7세미만의 아동수당을 받고 있는 경우에도 1회 40만원 상당의 전자바우처나 기프트카드를 지원하며 서울학사와 춘천학사도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의 월사용료를 면제한다.

이와 함께 농번기 부족한 일손 문제 해결을 위해 농촌일손돕기 알선창구 12개소를 설치해 대민지원을 강화하고 군청 등 기관단체의 봉사활동을 추진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에 모든 행정력을 쏟고 있다.

[신아일보] 철원/최문한 기자

asia556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