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코로나19로 농산물 순회수집 출하지원 확대 시행
단양군, 코로나19로 농산물 순회수집 출하지원 확대 시행
  • 신재문 기자
  • 승인 2020.03.3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단양군)
(사진=단양군)

충북 단양군은 친환경 농산물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농산물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농업인을 위한 농산물 순회수집 출하 지원을 확대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대상은 농산물 순회수집 출하를 희망하는 농업인으로 코로나19 감염병이 종식 될 때까지 관내 모든 농산물에 대해 농가 순회 수집으로 출하 지원을 확대해 농가소득 활성화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기존 품목제한과 거점장소 수집이 아닌 희망하는 모든 품목과 모든 농가가 가능하다.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이 시행을 담당하며 순회 수집된 농산물은 도매시장 출하까지 인건비, 포장재, 물류비를 100% 지원한다.

지난 23일까지 취급품목은 서리태, 수수, 건고추, 오미자 등 16종으로 취급물량은 628톤이며 금액은 25억8300만원에 달한다.

군은 향후 출하지원 확대 시행을 지속 추진하는 한편, 지난해 재고 농산물인 단양사과 수탁사업 지원(13농가 22톤 선별포장 및 출하)과 백태 등 잡곡 순회 수집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찾아다니며 농가소득 증대를 돕는 순회 수집이 농민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며 “조기 소진을 목표로 농산물 출하 지원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달 30일까지는 올해부터 나오는 엄나무순 등 봄나물 생산농가의 출하도 지원하며 군 예상물량은 600kg정도다.

jm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