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코로나19 피해농가 농촌 일손돕기 추진
거창군, 코로나19 피해농가 농촌 일손돕기 추진
  • 최병일 기자
  • 승인 2020.03.3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거창군)
(사진=거창군)

경남 거창군은 30일 웅양면 개화마을에서 농업기술센터 직원 12명이 참여해 코로나19 피해농가를 위한 농촌일손돕기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는 3월초 2주간 시행된 대상 농가들의 자가격리 및 지난 19일 갑자기 불어닥친 강풍 등으로 피해를 입은 인삼 밭에 해가림시설 보수, 두둑 정리 등의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서 추진됐다. 

대상농가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둔 상황에서 자가격리로 인해 영농활동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바쁜 시기에도 불구하고 한걸음에 달려와 준 공무원 덕분에 큰 도움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류지오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헤쳐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적기 영농 실현과 농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군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꼼짝마라 코로나' 운동을 실천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choibi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