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쌍방향 온라인 수업체제 구축
부산교육청, 쌍방향 온라인 수업체제 구축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3.3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학교 15곳 대상, 쌍방향 온라인 수업계획 수립
사진제공=부산시교육청
사진제공=부산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개학 추가 연기에 따라 특수학교 학생들의 학습 공백 최소화 등을 위해 '쌍방향 온라인 수업' 체제를 구축·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부산시교육청은 관내 15개 특수학교 전 교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수업 연수 및 화상회의를 거쳐 학교 상황 및 학생 특성에 맞는 쌍방향 온라인 수업계획을 수립·운영하고 있다.

부산해마루학교와 부산한솔학교는 각각 자체 제작한 주별 8개 교과 2편(총 36편)과 창의적 체험활동 5편을 쌍방향 온라인 수업 플랫폼인 구글 클래스룸, 줌(Zoom), 네이버 밴드 등을 활용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학교 담임 교사들은 매일 학급별 학습 진행상황 확인 및 가정학습 일지 작성 등을 통해 학생들의 가정학습을 관리하며, 수업 미참여 학생에 대해선 학생, 학부모와 전화 통화 및 가정학습 자료 우편 발송 등을 통해 수업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부산혜남학교는 중도·중복 장애 학생들의 언어, 자립, 개인위생, 진로탐색의 영역을 주당 5편씩(총40편) 자체 제작해 밴드 및 단체카톡방을 활용해 운영하고 정보통신기기, 교재․교구, 교과서 및 도서 대여 등을 통해 가정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부산혜원학교는 자제 제작한 생활지도 영역, 학부모지원 영역, 교과 영역 등 30편의 온라인 학습자료를 줌(Zoom)과 학급별 밴드를 활용해 쌍방향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이 학교의 미참여 학생에 대해 담임교사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학교 홈페이지에 일일 녹화 영상을 게재해 반복적으로 수강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줌과 라이브 톡을 활용해 교과 이외의 생활지도와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변용권 시교육청 중등교육과장은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의 학습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소통과 협력을 통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앞으로 특수교육대상 학생에게 맞는 다양한 온라인 수업 활성화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