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당뇨병 예방관리 ‘플랫폼' 개발사업 착수
부산시, 당뇨병 예방관리 ‘플랫폼' 개발사업 착수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3.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 예방관리 플랫폼 구축사업…본격추진

부산시는 고령화 사회 진입 등으로 증가하는 당뇨병의 예방·관리를 위해 수리 모델링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당뇨병 예방·관리 플랫폼 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부산시의 당뇨병 유병률은 11.9%로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면서 관리율은 전국 대비 낮은 편이다.

당뇨병은 한 번 발병하면 심각한 합병증 유발 등 관리와 완치가 어려운 질환으로,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에 감염될 경우 중증 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어, 발병 전 단계부터 예방할 수 있는 관리 시스템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부산시는 지역 의료기관 주관의 연구개발(R&D) 공모사업을 통해 선정된 부산대학교병원·국가수리과학연구소·부산경제진흥원과 협업해 4월부터 당뇨병 예방관리 플랫폼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당뇨병 발병 위험 대상자의 혈당측정수치·건강상태·식습관 정보 등 데이터를 활용해 당뇨병 발생 가능성을 예측하고, 예방교육 및 맞춤형 치료법을 제시하여 지역의 당뇨병 유병률을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산시는 이번 사업에 3년간 총사업비 15억 원을 지원, 내년까지 수리적 분석을 통한 당뇨병 발병 원인 예측 모델 및 예방·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2022년에는 병원검진센터 및 지역 보건소를 통해 시민 대상 시범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4차산업의 핵심 기술인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시민 맞춤형 의료서비스로 시민 건강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수리적 분석 알고리즘을 의료·헬스케어 분야에 접목하여 새로운 시장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