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코로나19 비상경영체제 돌입
롯데건설, 코로나19 비상경영체제 돌입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03.28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장 현안 상시 분석·리스크 최소화
지난 27일 서울시 서초구 롯데건설 본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비상경영체제에 따른 롯데건설 임직원 행동강령 및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이 진행 중이다. (사진=롯데건설)
지난 27일 서울시 서초구 롯데건설 본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비상경영체제에 따른 롯데건설 임직원 행동강령 및 윤리경영 실천 선서식이 진행 중이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지난 27일 코로나19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국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롯데 지주의 비상경영체제 선언에 따라 비상경영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기존 사업장의 현안을 상시 분석해 모니터링하고, 신규 사업장의 투자 적절성을 철저히 분석해 리스크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예산 관리를 강화하고, 앞으로 발생 가능한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도 대비할 계획이다.

비상경영 행동강령으로는 원가·비용 절감과 전사적 생산성 향상, 윤리경영의 실천, 상생경영·안전의식 생활화 등을 추진한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우리가 할 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기본과 원칙에 충실히 임한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