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조원태 회장,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 성공…이사회도 장악
[상보] 조원태 회장,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 성공…이사회도 장악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3.2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회장, 주주 찬성 56.67%·반대 43.27%·기권 0.06% 얻어
'3자 연합' 측 제안한 사내외 이사 후보 모두 선임 안 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사내이사에 연임하면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에 맞선 경영권 방어에 성공했다. 조 회장을 포함한 사내외 이사진은 한진칼 측이 제안한 후보들이 모두 선임됐다.

한진칼은 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제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을 통과시켰다. 조 회장은 이날 출석 주주의 찬성 56.67%, 반대 43.27%, 기권 0.06%를 얻었다.

또 한진칼은 현재 사내이사 2명, 사외이사 3명(임기 만료 1명 제외)으로 구성된 차기 이사회 장악에도 성공했다.

한진칼 측이 사외이사로 제안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사외이사 후보들은 모두 선임됐으며, 3자 연합 측이 사외이사 후보로 제안했던 서윤석 이화여자대학교 교수를 포함한 3명의 선임 건은 모두 주주들의 지지를 얻지 못하고 부결됐다.

사내이사도 한진칼 측이 제안한 조 회장과 하은용 대한항공 재무부문 부사장은 모두 선임됐지만, 3자 연합 측이 제안했던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은 모두 선임되지 못했다.

앞서 한진칼은 지난 4일 사내이사 후보로 조 회장과 함께 하은용 대한항공 재무부문 부사장을 추천했다.

사외이사에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정갑영 전 연세대학교 총장, 박영석 서강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임춘수 마이다스PE 대표, 최윤희 건국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동명 법무법인 처음 대표변호사 등 5명을 추천했다.

이에 앞서 3자 연합 측은 지난달 13일 사내이사 후보로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기타 비상무이사) 등 4명을 추천했다.

사외이사 후보로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학교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학교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제안했다.

하지만 이 중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됐던 김치훈 전 상무는 지난달 17일 후보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사내이사 후보자는 총 3명으로 줄었다.

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개최된 한진칼 제7기 정기 주주총회 전경. (사진=한진그룹)
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개최된 한진칼 제7기 정기 주주총회 전경. (사진=한진그룹)

[신아일보] 이성은 기자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