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유럽의약청 심사 개시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유럽의약청 심사 개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3.2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노바메이트, 신약판매허가 신청서 서류요건 통과
지난해 11월 美 FDA 승인…올해 2분기 중 미국 출시
유럽의약청은 SK바이오팜이 자체 개발해 아벨 테라퓨틱스에 기술수출한 뇌전증 치료신약 '세노바메이트'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돌입했다.(사진=연합뉴스)
유럽의약청은 SK바이오팜이 자체 개발해 아벨 테라퓨틱스에 기술수출한 뇌전증 치료신약 '세노바메이트'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돌입했다.(사진=연합뉴스)

SK바이오팜(대표 조정우)은 유럽 파트너사인 아벨 테라퓨틱스(이하 아벨사)가 유럽의약청(EMA)에 제출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Cenobamate)’의 신약판매허가 신청서가 서류 요건을 통과, 본격적인 심사에 돌입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 2019년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판매 승인을 받은 신약(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으로, 유럽 지역 상업화를 위해 2019년 2월 아벨사에 기술 수출됐다.

아벨사는 세노바메이트의 글로벌 임상 시험 데이터를 활용해 EMA에 성인 대상 부분 발작 치료의 부가 요법으로 신약판매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또 신청서를 정식 검토하기에 앞서 자료가 충분한지 확인해 접수하는 과정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ommittee for Medicinal Products for Human Use)는 세노바메이트에 대한 정식 검토에 착수했다.

조정우 사장은 “이번 유럽 신약판매허가 신청서 접수는 세노바메이트가 미국에 이어 유럽 진출도 본격화하게 된 것”이라며 “세노바메이트가 전 세계 뇌전증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에는 약 600만명이 뇌전증을 앓고 있다. 부분 발작을 앓고 있는 환자들 가운데 40%는 2개의 뇌전증 치료제를 복용함에도 여전히 발작이 멈추지 않고 있다.

마크 알트마이어(Mark Altmeyer) 아벨사 CEO는 “빠른 시일 내 유럽 환자들에게 세노바메이트를 제공할 수 있도록 EMA가 신청서를 검토하는 데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팜과 아벨은 지난해 5억3000만 달러(약 60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으며 유럽에서의 허가가 이뤄져 판매가 시작되면 SK바이오팜은 매출 규모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한편, SK바이오팜은 미국에서 세노바메이트를 올해 2분기 내 출시할 계획이다. 마케팅과 판매는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SK Life Science)가 직접 맡는다.

독자 개발한 신약이 FDA 판매 허가 획득뿐만 아니라, 미국 시장에서 직접 판매하는 것은 SK바이오팜이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중 처음이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