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경보난청 지역 민방위 경보사이렌 신설
대전시, 경보난청 지역 민방위 경보사이렌 신설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3.27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양2동 등 공공기관 4곳 옥상에 5월까지 설치

대전시는 도시변화로 발생한 경보난청지역에 사이렌을 확충하는 민방위경보 사각지역 해소 사업을 5월까지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자치구와 합동조사를 통해 선정된 동구 가양2동, 중구 유천1동, 서구 복수동, 유성구 탑립동 난청지역에 경보사이렌을 설치하며,  행정안전부 국비 확보를 통해 매년 2~3곳 씩 설치를 추진 중이다.

이번 경보사이렌 신설에 따른 사업비는 1곳 당 4,000만 원으로 총사업비는 1.6억 원(국비 4,800만원 시비 1억1,200만원)이 소요된다.

경보사이렌 시설은 민방위사태나 재난 발생 시 시민의 안전과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설치 운영되는 첨단 시설로, 현재 대전 54곳에 설치돼 있으며 24시간 활용되고 있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경보사이렌은 재난‧재해 발생이나 비상시뿐만 아니라 산불예방이나 물놀이 안전 홍보방송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는 시설”이라며 “사각지역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