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비상경영체제 선포
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비상경영체제 선포
  • 전명석 기자
  • 승인 2020.03.27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O 팬데믹 선언 후 여객수요 전년比 90% 이상 급감
안심공항 구현·단계별 비상 운영·업계 지원 확대 추진
지난 26일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공사에서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가운데)이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지난 26일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공사에서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가운데)이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가 지난 26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 인천공항의 여객수요가 전년 대비 90% 이상 급감하는 등 공항산업 생태계가 심각한 붕괴 위기에 처했다는 판단에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천공항의 일일여객은 지난 1월25일 최초로 지난해 같은 날 대비 16.1% 감소하기 시작했다. 2월 넷째주는 51.1%, 3월 셋째주는 91.8%가 줄어 가파른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지난 24일 인천공항의 하루 이용객은 9316명으로, 2001년 개항 이후 처음으로 1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인천공항의 연간여객은 전년 대비 70% 가량 급감해 손익분기점이 위험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이에 인천공항공사는 비상경영상황실을 설치하고 '코로나19 비상경영 종합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가 밝힌 코로나19 비상경영 종합대책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안심·청정공항 구현 △수요격감에 따른 단계별 비상 공항 운영 검토 △공항산업 관련업계 지원 확대 △항공수요 조기회복 기반 마련 △재무관리 비상대책 추진 △공항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이 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의 일일여객이 개항이후 처음으로 1만명 미만으로 감소하는 등 이대로 가다가는 공항산업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전사적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게 됐다"며 "전례 없는 현재의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인천공항을 포함한 대한민국 공항산업 생태계가 한 단계 더 성장할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전명석 기자

jm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