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에버랜드에 '카카오 T 주차 시스템' 구축
카카오모빌리티, 에버랜드에 '카카오 T 주차 시스템' 구축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3.2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 가능한 주차장 확인부터 실시간 길안내, 자동 입출차까지
(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는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과 손잡고, 에버랜드에 '카카오 T 주차'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4월 중 시스템을 먼저 도입한 후 서비스 오픈을 준비할 계획이다.

카카오 T 주차는 2400만 회원을 보유한 카카오 T 앱에서 주차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스마트 주차 서비스다. 이번 협력으로 에버랜드 방문객에게는 보다 편리한 주차 경험을, 에버랜드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주차장 운영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 T 주차를 이용하는 에버랜드 방문객들은 △실시간 이용 가능한 주차장 확인 △주차장 길안내 △자동 입출차까지 주차 전반의 과정을 카카오 T 앱을 통해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다. 이용을 원하는 주차장이 만차일 경우 가장 가까운 인근 주차장까지의 경로도 추가로 안내받을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발레파킹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T 주차에서 사전 예약하면 주차장 만차 여부와 관계없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발레파킹은 카카오 T 주차 운영 요원이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보다 획기적인 주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카카오 T 주차 관제 솔루션’도 적용한다. 주차장 설비 운영부터 △현장 인력 배치까지 통합 관리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주차장 혼잡도 예측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에버랜드 방문객들의 주차 시간을 단축하고, 주변 교통 혼잡 해소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안규진 사업부문 전무는 “셔틀 등 카카오 T의 다양한 이동 서비스와 접목하고, 에버랜드 앱과 카카오 T 앱을 연동하는 등 고객 편의성 강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