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전쟁 막 올랐다… 바빠진 국회, 거리두는 청와대
총선전쟁 막 올랐다… 바빠진 국회, 거리두는 청와대
  • 김가애·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3.2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6시까지 후보등록… 민주·통합 490명 후보 낼 듯
문대통령 "정무수석실 정당 소통업무 말라"… 논란 사전차단
26일 오후 인천시 중구 옹진군선거관리위원회에서 한 관계자가 제21대 총선에 사용할 투표함을 섬 지역을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오후 인천시 중구 옹진군선거관리위원회에서 한 관계자가 제21대 총선에 사용할 투표함을 섬 지역을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 선거전이 26일 후보 등록과 함께 본격 막이 올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6~2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4·15 총선 후보자 등록 신청을 받는다.  

민주당은 253개 전 지역구에서 후보를 냈고, 막판까지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 간 갈등이 컸던 통합당은 호남 일부 지역을 제외한 237개 지역구에 후보를 냈다. 

이에 따라 집권여당과 제1야당에서 공직선거후보자추천서(공천)를 받고 본선에 진출하는 후보는 490명이 될 전망이다.

이들의 공식 선거운동 시작은 다음달 2일부터다. 

여야는 이날부터 지도부와 선대위를 필두로 민심잡기 총력전에 나선다.

민주당은 이해찬·이낙연 공동상임위원장 '투톱(이중)체제'로 중앙선거대책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미래통합당은 황교안 대표가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원톱(1인)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중앙선대위에 구원 투수로 합류했다. 

이처럼 여야가 본격 선거전에 나서는 가운데, 청와대는 국회와 '거리두기'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 어려움 극복에 전념하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야당 공세의 빌미가 되는 청와대의 선거 개입 오해 등 불필요한 논란거리가 생길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지인 셈이다. 동시에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위기 극복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도 담겨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검찰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로 청와대가 큰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전날 선거 때까지 고위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도 이 같은 의미"라면서 "그동안 정무수석실이 해온 일상 정당과 소통업무는 하지 말고 민생 관련 업무만 챙기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에 따라 청와대 정무수석실의 '정당과의 소통' 등 기존 업무는 총선 때까지 중단될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코로나 대응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고, 이는 대통령의 확고한 뜻이기도 하다"면서 "청와대는 더 확실하게 선거와 거리 두기에 들어간다. 실제로 할 일이 태산"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이 관계자는 이날 김의겸 전 대변인,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등 청와대 출신들이 비례대표용 정당인 열린민주당에 합류한 것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도 "개인적인 선택"이라며 "청와대는 '입장이 없다'는 것이 입장"이라고 일축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