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경북대병원 긴급이송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경북대병원 긴급이송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3.2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임시회를 마치고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119구급대원에 의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임시회를 마치고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119구급대원에 의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대구시의원과 마찰을 빚다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권 시장은 26일 오후 2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 1시간 30분에 걸쳐 예산안 처리를 마무리 했다.

이후 본회의장 바깥으로 나가려던 권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시의원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해당 시의원은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며 항의했다.

이에 권 시장은 "이러지 마시라"고 대응하다가, 갑자기 오른 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그러자 대구시청 공무원은 즉시 권 시장을 업어 시청 2층 시장실로 이동했고, 이후 119구급차를 불러 경북대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권 시장은 각종 검사를 받고 있는 상태로 당분간 안정을 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권 시장은 지난 25일 열린 임시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했다.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어제 너무 어지럽고 구토가 나와 앉아 있을 수 없었다"며 "의장에게 양해를 구하지 않고 자리를 떠나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또 권 시장은 "제정신이 아닐 때가 많고, 몸도 거의 한계 상황에 와 있다. 한달 넘게 집에도 못들어가고 집무실에서 야전침대 생활을 하는데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면서 "제가 많이 부족해 그렇다. 이해해 주기바란다"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