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동선 공개 확대되나… "발병 하루 전→이틀 전 검토"
확진자 동선 공개 확대되나… "발병 하루 전→이틀 전 검토"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3.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공개 기간을 하루 더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6일 열린 브리핑에서 "확진자 동선을 이틀 전부터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확진자 동선은 발병 하루 전부터 공개하고 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코로나19 환자는 발병 이틀 전부터도 바이러스를 배출할 수 있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은 데 따른 것이다.

다만 정부는 WHO가 확진자의 바이러스 배출을 '최대 이틀'이라고 언급한 점을 고려해 다른 참고문헌과 조사 결과를 보면서 동선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권 부본부장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2주간의 격리기간을 가진 뒤 진단검사를 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잠복기는 최장 14일이지만, 보통 감염 후 5~7일이 지나면 증상이 나온다"며 "증상이 늦게 나타날 수 있지만, 자가격리 14일간 증상이 조금이라도 생기면 바로 검사를 한다"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