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발 입국자, 상황 보며 검역 강화 결정"
"미주발 입국자, 상황 보며 검역 강화 결정"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3.2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앞으로의 추이를 지켜본 뒤 미주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유럽 수준의 검역 관리를 시행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6일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의 발생상황, 추이를 보고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유럽 수준의 입국자 관리를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현재 유럽발 입국자 중 확진자가 1만명당 56.4명이고, 미주발 입국자 중 확진자가 1만명당 8.1명이다. 미주 입국자의 확진 비율은 유럽의 7분의 1 수준인 셈이다.

다만 미주의 경우 전체 입국자 규모는 유럽보다 2~2.5배가 많고, 확진자 증가 추세도 상당히 빠른 문제가 있다.

하지만 정부는 당장 미주발 입국자들에 대해 중국 후베이성 체류자처럼 입국 금지 조치를 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이에 대해 권 부본부장은 "당시와 현재의 국내 코로나19 대응 상황이 달라졌고, 유럽과 중국의 환자 발견 수준에도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신 정부는 일단 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 중 유증상자와 단기체류 외국인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하고, 무증상자 중 국민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한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