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공직자 188명 재산평균 7억300만원 공개
부산시, 공직자 188명 재산평균 7억300만원 공개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3.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산 공개 공직자 188명 중 123명↑ 65명↓
사진제공=부산시
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 공개 대상자 신고재산 평균액은 7억300만 원으로 종전 신고재산액보다 평균 5100만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구·군 의원 및 공직유관단체장 등 공직자 재산공개대상자 총 188명 중 재산이 불어난 공직자는 123명(65.4%), 줄어든 공직자는 65명(34.6%)으로 나타났다.

공개대상 공직자 3명 중 두 명은 재산이 불어난 반면 한 명은 줄었다.

증가요인은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 급여저축 및 사업소득, 상속 등이며, 반면 감소요인으로는 생활비 등 가계지출 증가와 직계 존·비속의 등록제외(고지거부 등) 등으로 파악됐다.

부산시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부산시 공직자 중 구·군 의원 및 공직유관단체장 등 재산공개대상자 188명의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재산내역 및 변동사항을 이날 부산시보를 통해 공개했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부산시장·고위공직자·시의원·구청장·군수 등 부산지역 고위공직자 65명의 재산변동사항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부산시 공직유관단체의 장 및 구·군 의원의 재산변동사항은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공개하고 있다.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대해 6월 말까지 심사해 재산심사 결과 불성실 신고 사실이 드러날 경우 그 경중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시장·고위공직자·시의원·구청장·군수 등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대상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은 이날 전자관보에 공개됐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