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행정지도
철원,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행정지도
  • 최문한 기자
  • 승인 2020.03.2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실내 체육시설 현장점검 등...감염차단에 주력
철원군 대표 체육시설인 국민체육센터 직원들이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철원군)
철원군 대표 체육시설인 국민체육센터 직원들이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철원군)

강원 철원군은 코로나19 여파로 내달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조치가 단행됨에 따라 관내 실내 체육시설을 대상으로 25~26일까지 현장점검 및 소독제배부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달 관내 무도학원, 체력단련장, 체육도장 등 45여 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시설운영중단을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시설을 운영할 경우 준수사항이 지켜질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특히 현장점검에선 체육지도자-강습자 마스크 착용, 공용물품 제공금지, 탈의실, 샤워실 등 소독 및 적정인원 사용관리, 시설 이용자 간 최소 1~2m 간격유지 등 준수사항에 대한 위반 여부를 집중 살핀다.

이와 함께 코로나 감염병 예방수칙 포스터, 손소독제 및 바이러스 살균제를 배부하면서 행정지도를 한다.

김진규 군 체육시설담당은 “현재까지 철원은 코로나19 청정지역에 해당하지만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앞으로 2주간 군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내 체육시설 운영자제와 준수사항 점검을 통해 지역 내 감염을 차단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철원/최문한 기자

asia556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